보도자료

> 알림·홍보 > 식량작물 소식 > 보도자료
URL 복사 인쇄 폰트 크기 확대 폰트 크기 축소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하기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트위터로 공유하기
가을 재배용 씨감자, 통감자로 심으세요!
작성일2021.08.13
절단면 통한 세균 감염.부패 방지통 씨감자 이용 당부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가을 재배 씨감자를 심을 때 자르지 말고 통감자 그대로 싹을 틔워 파종할 것을 당부했다.

가을 재배 감자는 고온다습한 한여름에 파종1) 하기 때문에 씨감자를 절단해 파종할 경우 절단면으로 세균이 감염돼 감자가 썩기도 한다
씨감자를 절단할 경우 싹틔우는 기간 동안 1523%가 부패하며, 파종 후에는 출현율2) 4760%로 매우 낮아진다. 이에 반해 절단하지 않고 통감자를 그대로 사용하는 경우에는 싹틔우는 동안 부패가 거의 없으며 출현율도 약 97%로 높아진다
또한, 생산량도 통 씨감자를 그대로 심었을 때 절단 씨감자보다 6891%정도 높아진다

가을 재배용 통감자는 6월 중순 이전에 수확한 3060g 크기의 봄 재배 씨감자를 사용해야 충분히 휴면이 타파(잠깨우기)돼 높은 출현율을 확보할 수 있다
감자 싹틔우기는 바람이 잘 통하고 직사광선이 들지 않는 반그늘에서 하는 것이 좋다. 특히 가을감자는 봄감자 등 다른 시기에 재배한 감자에 비해 자라는 기간이 짧기 때문에 반드시 싹틔우기를 시행해 땅에 심은 뒤 감자 싹이 빠르게 토양 밖으로 올라오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
6월 하순 이후에 수확한 통감자는 싹 트는 비율이 3056%로 낮고 심은 후 싹이 지표면을 뚫고 나오는 시간도 오래 걸리므로, 6월 중순 이전에 수확한 통감자를 이용하도록 한다
가을 재배 시 1020g 크기의 통감자를 사용하면 싹 트는 비율이 1040%로 낮아 총 생산량이 4254%까지 감소될 수 있다. 3060g 크기의 통감자를 사용하면 싹트는 비율이 2076%, 총 생산량은 1.92.4배까지 높일 수 있다.

한편, ‘새봉’, ‘은선’, ‘대지등 휴면기간이 짧은 품종을 선택하면 별도 처리과정을 거치지 않아도 가을 재배가 가능하다.

농촌진흥청 고령지농업연구소 김경호 소장은 가을감자는 되도록 통감자를 이용해 싹을 틔워 파종해야 안정적인 생산량을 확보할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농업인 김진경 씨(충청남도 서천군)가을에는 통감자를 이용해야 파종기 8월의 고온과 장마에도 썩지 않고 싹이 잘 난다.”라고 말했다.

[참고자료] 가을재배용 씨감자 사진 외
--------------------------------------------------
1)  가을감자의 심는 시기는 중부지방 8월 상~중순, 남부지방 8월 중~하순이다.
2)  종자(씨감자)를 파종한 후 지표면을 뚫고 나오는 개체의 비율


보도자료 관련 문의나 취재는 농촌진흥청 고령지농업연구소 박현진 농업연구사(033-330-1680)에게 연락 바랍니다.
첨부파일
제2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2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점주기
담당자: 기획조정과 백채훈|문의전화: 063-238-5142|갱신주기: 수시